"진짜로 싸우면 안 진다" 박수홍이 친형 횡령 공개되기 전 라스 녹화에서 했던 의미심장한 말 3가지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진짜로 싸우면 안 진다" 박수홍이 친형 횡령 공개되기 전 라스 녹화에서 했던 의미심장한 말 3가지

뉴스센터 0 15
박수홍

친형의 횡령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방송 시기는 7일 저녁으로 친형의 횡령 의혹이 대중들에게 알려진 이후지만, 녹화 당시에는 이 사실이 외부로 전혀 드러나지 않을 때였다. 

박수홍

 

″욕이 많이 늘었다”

겉으로 알려지지만 않았을 뿐 형과 갈등을 빚고 있던 박수홍은 수척해 보이고 힘도 없어 보이는데, 당시 방송에서 ”욕이 많이 늘었다”고 말해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박수홍은 30년간 친분을 이어온 박경림이 ”지난 30년간 욕하는 걸 딱 한번 봤는데 그게 겨우 ‘상놈의 자식’이었다. 숫자나 동물이 들어간 욕은 전혀 하지 못한다”고 말하자 ”지금은 많이 늘었다”며 힘없이 웃어 보였다. 박수홍은 ”지금은 남들 하는 것 이상으로 다 한다”며 ”욕을 잘하려고 샤워하면서도 연습을 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박수홍

 

″진짜로 싸우면 안 진다”

그러다가 박수홍은 자신이 ”누군가에게 맞아본 적이 없다”며 ”진짜로 싸우면 안 진다”고 강조했다. 동기인 코미디언 최승경과 싸워본 적 있다는 박수홍은 ”몰랐는데 제가 굉장히 잘 싸웠나 보더라. 그때의 기억으로 살고 있다”며 ”나도 그때 내가 화가 나면 무서운 면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밝혔다.

박수홍

 

″약해 보이는 사람이 결심하면 지지 않는다”

이어, 박수홍은 ”(사람들은) 겉으로 보기에 저를 시비 붙으면 당연히 쉽게 이길 수 있는 사람으로 생각한다”며 ”하지만 약해 보이는 사람이 정말 결심하면 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내가 돈을 버는 이유도, 내가 죽지 않고 사는 이유도, 내가 지킬 존재가 생겼기 때문”이라며 ”다홍이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지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곽상아: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