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림이 '라디오스타'에서 중1때 박수홍 팬클럽을 만든 이유를 밝혔다. 그저 외모에 반해서만이 아니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박경림이 '라디오스타'에서 중1때 박수홍 팬클럽을 만든 이유를 밝혔다. 그저 외모에 반해서만이 아니었다

뉴스센터 0 10
MBC

방송인 박경림이 중학교 1학년 때 방송인 박수홍을 처음 만났던 순간을 떠올렸다.

박경림은 7일 MBC ‘라디오스타‘에서 “(박수홍은) 태어나서 처음 만난 연예인이었다”라며 ”벤치에 앉아 있기에 ‘옆에 앉아도 되느냐‘고 물으니 ‘그러라’며 갑자기 품에서 손수건을 꺼내 내가 앉을 자리에 놔 줬다”며 박수홍의 남다른 매너를 증언했다.

″그때 박수홍이 제 마음에 들어왔다”고 밝힌 박경림은 ”영화 출연하시냐고 물었더니 ‘영화는 출연 안합니다‘라고 하더라. 가수인 줄 알고 무슨 노래 부르냐고 했더니 ‘노래 안 부릅니다’라고 하더라. 그러더니 개그맨이라고 했다”고도 했다.

이어 ”편지 보내도 되냐고 했더니 흔쾌히 주소를 적어주셨다. 편지를 보냈더니 일주일 후에 답장이 왔다”며 29년 전 박수홍과 함께 찍은 사진, 그리고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는 ‘고맙다’는 말과 함께 박수홍의 집 전화번호까지 적혀 있었다.

출연진이 ”집 번호까지 알려 줘도 되냐”며 놀라자 박수홍은 “당시 팬이 박경림 한 명뿐이었다”며 “경림이가 팬클럽 초대 회장이자 마지막 회장”이라고 하기도 했다.

이에 박경림은 “제가 친구들을 모아 박수홍 팬클럽을 1000명 모집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박수홍은 “군대 제대 후 사람들한테 잊혀졌을 때였는데 방송 녹화할 때 경림이가 수백명의 팬을 데려왔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라효진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