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했으면 우승할 자격 없어!" 스리랑카 미인대회에서 이혼했다는 이유로 왕관을 빼앗는 일이 발생했다 (영상)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이혼했으면 우승할 자격 없어!" 스리랑카 미인대회에서 이혼했다는 이유로 왕관을 빼앗는 일이 발생했다 (영상…

뉴스센터 0 12

스리랑카 기혼자 미인대회에서 수상자가 이혼했다는 이유로 왕관을 빼앗는 일이 벌어졌다. 이내 이 수상자는 이혼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고 왕관을 돌려받았으나 씁쓸한 해프닝이었다. 

7일 뉴스퍼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4일 ‘미시즈 스리랑카’ 대회에서 1위로 선정된 푸슈피카 데 실바가 감격에 겨워 왕관을 쓰는 순간, 전년도 우승자가 갑자기 실바의 왕관을 거칠게 벗겼다. 이 과정에서 우승자는 머리에 상처를 입었다. 이 모든 과정은 스리랑카 전국에 TV로 생중계됐다.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는 ”대회 규정상 이혼 여성은 수상 자격이 없다”며 데 실바를 다그쳤고, 데 실바는 눈물을 흘리며 무대를 뛰쳐나갔다. 이후 주리는 2등에게 왕관을 씌워주며 마치 승리했다는 듯 주먹을 들어보이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이 대회는 스리랑카에서 가장 큰 미인대회 중 하나다.

이후 주최 측은 데 실바가 이혼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을 확인했고, 실바는 왕관을 돌려받을 수 있었다. 주최 측은 실바에게 사과하며 전년도 우승자 주리가 한 행동이 실망스럽다고 밝혔으나 실바는 주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실바는 기자회견을 열어 ”남편과 별거 중이긴 하지만 이혼 상태인 것은 아니다”라며 ”만약 이혼한 여성일지라도 이 상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홀로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강나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