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겨서 미안하다” 조인성이 ‘어쩌다 사장’에서 외모 칭찬을 듣자 재치 있게 응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잘생겨서 미안하다” 조인성이 ‘어쩌다 사장’에서 외모 칭찬을 듣자 재치 있게 응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뉴스센터 0 86
조인성

배우 조인성이 외모 칭찬에 재치있게 응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프로 골퍼 박인비와 남편 남기협, 박인비의 동생 박인아가 슈퍼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인비의 가족은 역대 손님 중 가장 많은 짐을 갖고 등장했다. 박스에는 대게부터 자연산 전복, 독도 꽃새우까지 엄청난 양의 해산물이 들어있었다.

조인성은 “꽃새우는 손님들에게 팔아보자”라고 제안했고, 차태현은 박인비 남편에게 “꽃새우 손질 할 줄 아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인비는 꽃새우를 손질할 줄 안다고 답하자, 이를 지켜보던 조인성은 “인비야, 잘 왔다”라고 흡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장과 박인비 가족은 회의를 거쳐 생새우와 찐새우를 4마리씩을 한 세트로 묶어 9천 원을 받기로 했다.

이후 장사가 시작되고 등장한 첫 손님은 요리를 준비하는 조인성을 넋을 놓고 쳐다봤다. 손님은 “그런데 왜 이렇게 잘생기셨냐”라며 속내를 드러냈고, 조인성은 “그러니까 미안하다”라고 응수했다. 

이어 손님은 “볼 때마다 정말 감동이다. 너무 잘생겨서”라며 감탄을 멈추지 않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